근래에 들어서 '' 을 꾼 기억이 없는데...오늘 꿈을 꿨습니다.

내용이 내용인 만큼 깨고 나서도 비교적 선명히 남는 꿈이었습니다.

그래서 해몽이 궁금하기도 해서 꿈의 내용에 대해 정리해 보았습니다.


    어두컴컴한 저녁 무렵인거 같습니다.

    집에는 아무도 없고, 전 혼자 컴퓨터를 하고 있습니다.


    그때 전화가 울렸습니다
    .

    텅 비어버린 집안에 울려퍼지는 벨소리가 긴 잔향을 남깁니다.

    전화를 받아보니 오랜만에 목소리를 듣는 친구입니다.

    아버지 직장 때문에 일본에 간 친구인데...놀러오랍니다.

    심심하던 차에 잘 됬다 싶어서 얼른 준비를 합니다.


    친구랑 뭘하고 놀까 궁리하고 있습니다
    .

    방을 뒹굴뒹굴 하다보니 TV앞에 게임기가 보입니다.

    친구에게 게임을 하자고 제안합니다, 소프트를 짚습니다.

    또 그 게임이냐고 하면서도 패드를 잡습니다.


    마리오카트를 하고 있습니다
    .

    3D 화면인걸로 보아 N64 이후인데...정확히 모르겠습니다.

    친구가 계속 중얼중얼 거리면서 플레이를 하고 있습니다.

    이 게임이 처음이냐고 묻고, 친구는 그렇다고 답합니다.

    잠깐 방심하는 사이에 친구의 역습에 당합니다.

    코스이탈, 끝이 안 보이는 절벽으로 떨어집니다.


    어느샌가 집에 돌아와 있습니다
    .

    집안 분위기가 부산한거 같아 주위를 둘러봅니다.

    모자에, 마스크, 흰장갑까지 낀 CSI 경찰들이 왔다갔다 합니다.

    어머니께서 오시더니 집안에 도둑이 들었었다고 말씀하십니다.


    걱정이 되서 카메라 가방을 열어 봅니다
    .

    'Canon EF70-200mm f/4L USM' 의 하얀색이 보입니다.

    다행이란 생각을 하면서 카메라 가방을 들어올립니다.

    가방이 가볍습니다.


    미친 듯이 가방을 풀어 헤칩니다
    .

    렌즈를 넣어뒀던 검은 껍데기만 남아있습니다.

    가방속에 손을 집어 넣어봐도 손끝에 걸리는게 없습니다.

    카메라를 확인하러 방을 향해서 뛰어갑니다.


    방 입구에서 침대위를 살핍니다
    .

    커튼 틈 사이로 들어오는 불빛에 카메라의 실루엣을 그립니다.

    다행이란 생각을 하면서 침대 곁으로 다가섭니다.

    꽂아뒀던 렌즈가 없습니다.


    친절하게 렌즈를 뺀 자리에 덮개까지 해놓고 갔습니다
    .

    오래된 Eos20D, 더 오래된 Eos5, 고장났던 스트로보만 남았습니다.

    아끼던 렌즈들을 다 도난당하고 망연자실해서 멍하니 있습니다.

    홀로 남은 'Canon EF70-200mm f/4L USM' 를 생각합니다.


    얼굴도 모를 도둑의 심미안에
    하얀색 보디가 안 찼던가 생각합니다.


    웃음이 터져나옵니다
    .

    미친 듯한 웃음이 터져나옵니다.

    참으려고 부단히 애를 써봐도 웃음이 터져나옵니다.

    사람들이 몰려오는 가운데 웃다가, 또 웃다가 잠에서 깨어났습니다.


사실은 정말로 도둑이 들어서 카메라를 잃어버린 경험이 있습니다 ==);;;

일본에 있을 때였는데...학교에서 다녀와 열쇄를 돌렸는데 손에 걸리는게 없습니다.

이젠 열쇄여는 방향까지 헷깔리는건가...하며 반대로 돌려서 문을 여니...안 열립니다..;;


방에 들어오니 서랍들이 열렸다 닫힌 흔적도 있고 해서 경찰에 신고.

하지만 사방을 둘러봐도 도둑맞은게 눈에 안 띕니다 ㅡㅡ);;;

오디오도, 컴퓨터도, 산 더미처럼 쌓인 책도... 멀쩡멀쩡...


다음날 날씨가 굉장히 좋았기에 사진을 찍으러 가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찾아도 카메라가 안 보이내요 =_=);;;

아버지께 물려받은 삼성-미놀타의 SLR급 카메라였는데,


그 전날 도둑맞았단 생각은 못하고,

어디뒀는지 까먹었다며 방을 뒤집은 기억이 =_=);;;


결국 카메라는 못 찾고 이리저리 방황도 하다가 현재에 이르렀습니다. ^^);;;

그런 이유에선지 카메라(정확힌 렌즈만) 도둑맞는 꿈을 꾸니 싱숭맹숭...

'도둑 꿈' 이란 검색어로 검색을 해보니 많이 걸리는데...


吉夢


...이라는 이야기가 많습니다 >_<)/~!!

꿈속의 도둑은 나쁜 액운을 가져가는 존재이므로 좋다는 이야기,

환경이 바뀌고, 금전운이 좋아지며, 어려운 일이 해결된다는 이야기,

하던, 계획하던 일에 큰 발전이 있고 결론을 얻을 때를 뜻한다는 이야기등...


~ 돈벼락이나 맞아봤으면 좋겠습니다 ~ ♪♪♪

  1. Favicon of http://doomhammer.co.kr BlogIcon 둠헤머 2008.02.27 20:00 신고

    위에 있는 저런 가혹한 테스트를 권해주시고는 본인은 길몽을 꾸시다니 더더욱 원망의 눈길로....;;
    꿈이 참 버라이어티 하시네요..ㅎㅎ
    꿈꿔본지 오래됐는데 오늘밤에는 어여쁜 아가씨가 나오는 꿈이나 꿨으면 좋겠슴다..;;

  2. M.Miru 2008.02.28 13:36

    아마도 길가다가, 갈가에 얌전히 앉아서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매킨토시양이라던지, 골드문트군이라던지. 아니면 패스님을 줍게 된다,
    라는 예지몽이 아닐까. 후훗. 그러고보니 요즘은 스피커를 주워본 적이
    없네.. 내 운은 어디로 간거지. 어제 전파적 그녀 3권을 봤기 때문에
    "운"이라는 말이 좀 새삼스럽게 다가오는군. 좋은 일이 있으면 좋겠다.
    수고~//

    ps.패스까진 안바라고, 폴리니우스라도 주세요. 전기세는 제가 낼테니까..(...)

    • >매킨토시양이라던지, 골드문트군이라던지. 아니면 패스님을
      그정도 급이 되면 길에서 깜빡...이라기 보단 도난수준인걸요 =ㅁ=);;;

      전파적 그녀 3권이면 '행운절대량' 에피소드였을까요?
      저도 얼마전에 1권 다시 읽었는데 역시 좋은 작품입니다 >_<;);;;

      ...매킨토시나, 골드문트까진 바라지도 않으니 어디서 흑단콘이나 2세트 정도 주웠으면 Orz;;;

  3. Favicon of https://thelights.tistory.com BlogIcon 빛이여 2008.02.28 23:46 신고

    헐... 정말.. 무서운 꿈이군요..^^;a ㄷㄷㄷㄷㄷ
    꿈속에서 카메라가 도난당한 꿈은 정말.. 뭐라고 표현할 수가 없네요;;-0-;ㅎ

  4. Favicon of https://strida-tour.tistory.com BlogIcon 파랑베게 2008.02.29 18:20 신고

    카메라렌즈만 가져가다니....꿈에서 면식범 출현이로군요...
    음...원한 관계이거나 면식범에 의한 소행입니다.
    -dream CSI team -

  5. Favicon of http://plakuma.egloos.com BlogIcon 가필드 2008.03.02 22:34

    길몽이라...그래도 기분이 좀 이상하겠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