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랙백 폭탄이라는 것이 터졌습니다. ==);;;

오전내내 일에 쫒기다 점심지나 컴앞에 서니 방문자 카운터가 4자리.

어디 악질적인 사이트에서 공격이 들어온 줄 알고 얼마나 놀랬던지...;;;

유입경로를 확인해 보니 죄다 “bloggernews.media.daum.net/news/1827261였습니다.


...그리고 링크를 타고 들어가 확인을 해보니 여기저기에 노출이 되어있내요.ㅇㅁㅇ);;;;;;


거의 12시간 가까이 메인에 노출되 있다 결국 오늘 하루 방문자수는 2,736명을 기록했습니다.

제 한달 방문자 숫자의 거의 절반이 넘는 분들이 오늘 하루에 들어와주신게 되겠내요. ^^);;;


2,453분이 보시고, 댓글이 2개 달렸습니다.

그렇게 많은 분들이 봐주신 포스팅입니다만 댓글은 단촐 했습니다.

아니, 오히려 평소에 달리던 댓글들 보다 훨씬 적었다고 해야겠습니다.

사실 그렇게 큰 의미를 가지고 한 포스팅이 아니었던지라 개인적으로도 납득.


...도대체 어떤 연유로 이 포스팅의 사진이 “포토베스트”에 뽑히게 된걸까요. ㅇㅂㅇ);;;???[각주:1]


이걸보면서 느낀 것은 조회수가 단순한 흥미를 나타내는 지수라면,

댓글은 따뜻하고 정감어린 애정이라는 사실입니다. 트랙백은 관심일까요?

물론 개개인에 따라 조회수, 댓글, 트랙백이 가지는 의미는 다를 것입니다.


...하지만 이곳이 댓글이 넘치는 블로그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


부족하고, 게으르고, 얍삽하기까지한 저에게 댓글을 주시는 분들께 너무너무 감사했던 하루였습니다~!!![각주:2]

  1. 좀 그럴 듯 해보였던게 있다면...제목정도내요. =ㅂ=);;; [본문으로]
  2. 언제나 너무너무 감사하고 있습니다. ^ㅡ^)~* 복 받으실 거예요~ㅅ!!! [본문으로]
  1. Favicon of https://axslayer.tistory.com BlogIcon Libertas 2008.09.25 03:12 신고

    이 포스트를 처음 읽은 사람으로서 댓글을 안 남길 수 없게 써 놓으셨네요...ㅋ 그런데 글을 읽다 보니 악플이 오히려 무플보다 낫다라는 말이 떠오르는 건 왜일까요? ㅎㅎ

    • 안녕하세요, 리버타스님~ 댓글 감사합니다! ^^)~*
      댓글 달라는 말은 아니었던건 아니었던 듯 싶으니...성공인가요.(笑)

      무플이 무관심, 악플이 미움인 것 같습니다.
      누군가를 미워하는 것, 몸상하고 마음상하고 정말 힘든일이죠.
      그런 의미에서 악플러들은 자기를 희생하여 남에게 관심과 댓글을 베푸는 자선사업가일지도...(笑)

      악플이 무관심보다 여러가지 의미에서 생산적인 것 같습니다~*
      다만 당하는 사람이 악플에 대한 내성을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뭘 생산하느냔 다를 듯.=ㅂ=);;

  2.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09.25 12:36 신고

    ^^

    와~
    진짜 축하드려요^^
    요즘, 이웃들께서 다음블로거뉴스에 간택이 자주 되시는 듯 싶은데요?ㅎㅎ
    이웃 블로그에 찾아든 폭탄은 곧 저의 즐거움이다보니, 덩달아 기분이 좋네요.^^

    적으신 것처럼, 방문자 수와 추천 수, 댓글 수, 트랙백 수는 모두 의미하는 바가 다 다른 것이 아닌가 싶은데요.
    저는 방문자 수에 비례하는 적당한 추천 수의 폭탄이 터질 때, 가장 마음이 편한 것 같습니다.
    방문자 수는 많은데, 추천 수가 그에 미치지 못하면, 진짜 너무 부끄럽더라구요;;
    댓글은 늘 들러주시는 이웃들께서 적어주실 때가 가장 맘이 편하고,
    트랙백은 몇 일에 하나 정도씩 갱신될 정도면 딱 기분 좋아요.^^
    그러나, 매번 꼭 이렇게 이상적으로 돌아간다는 게 그리 쉽지만은 않다는 것이 문제랄까요? ㅋ

    그럼, 댓글을 끝맺으며 축원 한마디 던져 볼까요?ㅎㅎ
    요시님, 폭탄 자주 맞으세요~~~^^

    • 잡학님의 블로거뉴스 명중률이 잡학님 주변의 명중률을 상향평준화 시키고 있나 봅니다~ 감사합니다~ m(__)m~!

      >방문자 수는 많은데, 추천수가 그에 미치지 못 할 때
      딱 제 경우내요.=ㅂ=);;
      저도 제목으로 많은 분들을 낚은 듯한 느낌이 들어 송구스럽습니다. ㅎㅎ;;;
      조회수도, 댓글도, 추천도 마음대로 되는게 아니니 그저 열심히 하는 방법밖엔 없는 듯!

      잡학님도 폭탄 자주 자주 맞으셔서 언제나 댓글 풍족한 블로깅라이프 되시길~ >_<;)/~!!

  3. Favicon of https://thelights.tistory.com BlogIcon 빛이여 2008.09.25 14:49 신고

    저도 댓글이 필요해요..ㅠ ㅋㄷㅋㄷ
    잘보고갑니다.ㅎ

  4. 세리카 2008.09.25 15:41

    ㅇㅅㅇ)

    요시님은 뭔가 예술성 있는 걸로 뽑히시는걸 보면... ㅎㅎㅎ

    저 똑딱이 하나 새로 질러야할듯 합니다 ;ㅁ;

    • 예술성...=ㅇ=)!!!
      어...엄청난 과찬이십니다만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ㅠ_ㅠ)b!!!

      똑딱이 지르는건 생각해 보셨나요~?
      제가 오후 3시까진 청장비서실에 귀향 온 몸이라 메센져를 못 쓰내요. 죄송ㅠ-ㅠ);;;

  5. Favicon of https://j4blog.tistory.com BlogIcon 만귀 2008.10.20 12:59 신고

    음...뭔가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하는 분위기라서...쿨럭
    아무튼 베스트에 오르신 것 축하드리고 앞으로도 계속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요시토시님 뒤엔 베스트에 올라도 황량한 제가 든든히 버팀목이 되어드리겠습니다. ...?응?

    • 위로의 말씀 감사합니다. ㅠ_ㅠ);;;
      메인 한번 타면 댓글이 100단위인 준님이 황량하신진 의문이지만...(..;)
      언제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시는건 현재진형형이내요~ 언제나 감사합니다. m(__)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