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화장실에 갈 때는 아무리 급해도 신문이나 잡지나 책을 꼭 챙긴다.
 Yes : 들어갈 때는 책을 들고 들어가, 나올 때는 빈손으로 나오는 경우가 많다.
       읽던 책을 들고 들어가 다 읽고 나오기 때문에 --);; 그렇게 해서 화장실
       타올 서랍에 책이 한 권, 두 권 쌓이면 어머니의 불호령이 떨어지곤 했다.

 

2. 피치 못해 화장실에 읽을 거리를 챙겨가지 못했을 때는,

볼 일을 보면서 주변에 보이는 활자들을 꼼꼼[각주:1] 읽는다.

 Yes : 외출을 해서 들어가게 되는 공중 화장실의 볼거리는 벽에 낙서!

       의외로 센스있는 낙서가 많음을 발견할 때가 즐겁다. 해본적은 없다.

 

3. 친척들이 사는 시골에 내려갔을 때 마땅히 읽을 게 없어

"축산신문" 이나 농약 사용설명서를 20분 이상 읽어본 적이 있다.

 Yes : 친척집은 아니었지만 농촌이었고...심심해서 굴러다니던 전화 번호부를 정독 해본적이 있다.

 

4. 신문을 광고(와 신문 사이에 끼여있는 광고지)와

주식시세를 포함해서 1면부터 끝까지 다 읽어본 적이 있다.

 No : 신문을 읽을 때는 언제나 원하는 부분만, 필요한 부분만 발췌한다.

 

5. 대형서점에 한 번 가면 평균 3시간 이상 서 있는다.

 No : 기본적으로 마음에 든 책은 얼른 사서 허둥지둥 집으로 돌아온다. 그리고 쨉싸게 읽는다.

      물론 원하는 책이나 물품을 구하기 위해 하루 종일 걸어 다니는 일은 종종 있다.

 

6. 책 냄새를 좋아하고 5가지 이상의 책 냄새를 구별할 수 있다.

 No : 책 냄새를 좋아하는 부분에서는 Yes. 허나 냄새로 구분은 No.

      냄새로 알 수 있는 건 종이의 질이나 보존 상태의 양호함 정도밖에 없다.

 

7. 지하철이나 버스를 탔을 때는 주로 신문이나 잡지나 책을 읽는다.

 Yes : 언제나 가방 한구석에 최소 책 1권은 구비하고 다닌다. 가끔 없을 경우에는

       지하철에 붙어있는 각종 잡지의 선전물이나 광고물이라도 읽는다.

 

8. 집을 떠나게 되면 (예:피서갈 때, MT갈 때) 꼭 책이나 잡지 한 권 이상을 가방에 챙긴다.

 Yes : 짐이 아무리 많아도 여행을 가게 되면 책 2권은 필수. 다만 읽게 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9. 책값이 비싸서 망설여본 적이 없다. 책값은 아무리 비싸도 아깝지 않다.

 No : 내가 돈을 벌어도 망설일텐데 하물며 생활비를 받아쓰는 지금이야...

      모든 소비생활의 기본은 대상에 대한 정확한 가치판단이라 생각한다.

      (물론 가끔 모든 가치판단 위에 군림하는 작품이나 작가가 존재하긴 한다)

 

10. 나는 서핑 중독 증세도 있다.

 Yes : 서핑 중독이...확실히 있다 --);; 다만 그 대상은 그때 그때 가장 유용하다고

       생각되는 정보에 한정해서 서핑을 한다. 서핑을 위한 서핑은 지양하는 주의.

 

11. 하지만 채팅보다는 주로 눈팅을 선호한다.

 Yes : 웹은 정보를 모으거나 나를 표현하는데 주목적을 둔다. 의사소통의 기본은

       직접 얼굴을 마주하고...최소한 목소리는 들으면서 진행되는 것이라 생각한다.

       다만 걸려오는 채팅에 관해서는 사양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12. 책을 도저히 놓을 수 없어 약속시간에 늦을 때가 종종 있다.

 Yes : 책을 놓고 씻으러 들어가질 못해서 결국 씻지않고 나가는 경우도 종종 있다 --);;

       샤워하러 들어간다고 해놓고 발만 담구고 3시간 동안 책만 읽었던 기록도...있다.

 

13. 학교에서 수업시간에 선생님 몰래 책을 읽은 적이 있다.

 Yes : 일본어 관련 책에 관해서는 당당히 읽은 적도 있다. 다만 고생은 좀 했다 --);;

 

14. 학교 도서관 사서 선생님과 알고 지냈다.

, 학교 도서관이 없었던, 또는 사서 선생님이 없었던 불행한 학창시절을 보낸 이들은

공공 도서관 사서나 서점 주인도 됨.

 Yes : 초등학교 때까지는 학급문고를 관리하던 부담임 선생님과 친하게 지냈다.

       중학교 때에는 집주변 3개 책방의 주인들과 각별한 사이로 지냈다.

       고등학교 때는 곤란한 책 주문으로 대형서점 주인들을 괴롭힌 적이 있다.

       참고로 책방 주인들과 친해지면 도매가로 책을 구입하는게 가능하다.

 

15. 맞춤법에 민감하다. (예를 들어 "찌개"를 "찌게" 라고 쓴 식당에 들어가면 불편해진다.)

 Yes : 불편해질 정도는 아니지만 속으로 웃는다. 나 자신이 틀리게 쓰지 않으려 노력한다.

       틀린 줄 모르고 웹에 오래 올려두면 그만큼 쪽 팔리는 일도 없다고 생각하기에 --);;

 

16. 혼자 식사할 때는 책이나 신문을 보면서 밥을 먹는다.

결국 찌개는 식고 밥은 딱딱해진다.

 Yes : 책 없이 밥을 먹으면 식사를 빨리하게 되고 속이 꼭 불편해진다.

       찌개나 밥이 식는 건 하루이틀 일도 아니고 신경쓰지 않고 먹는다 --);;

 

17. 밤에 불빛이 밖으로 새나가지 못하게 이불을 둘러쓰고 몰래 책을 본 적이 있다.

 No : 우리집에 책벌레는 나 혼자가 아니라 아버지도 그러시기에...이해가 있는 편이다.

      다만 요즘같이 아픈 몸으로 책 읽는다고 게기면 손수 불을 꺼주신다...(...)

 

18. 고3 때는 집에서 나 때문에 신문을 끊었다. (논술 세대는 제외)

 No : 집에서도 2부 정도 받아보고, 아버지 병원에서도 받아보시니 신문은 언제나 온다.

 

19. 시험 전날 딴 책을 보느라 밤을 새거나, 책을 읽느라 숙제를 못해간 적이 있다.

 Yes : “No”...라고 답하려 했는데 생각해 보면 고3 수능시험 전날 5시까지 소설책 복습했다...(...)

       개인적으로 수능이 의미가 없었으니 노 카운트라고 하면 동경대 논술, 면접시험 전날도...(...)

       책 때문에 생활리듬이 박살나는 것은 지극히 평범한 일상생활이다 --);;

 

20. 플랫폼에 걸린 지하철 노선도는 아무리 오래 봐도 재미있다.

 No : 재미는 없다. 다만 정 볼게 없으면 그거라도 보게 되는 일은 종종 있다 --);;

 

4개 이하 : 활자와는 거리가 멈.

5개 ~ 12개 : 정상.

13개 ~ 15개 : 활자 중독 (Total “Yes” : 13)

16개 이상 : 중증.

 


 
총 13개로 아슬아슬하게 “중독”판정. 활자중독이 심한게 아닌가 걱정을 할 필요없을 듯.

그나저나 복합적인 질문이 많아서, 내가 어느쪽에 속하는지 애매한게 꽤 된다 --);;

(뭐, 심심풀이로 하는 심리테스트가 다 이런 것이라고 하면 특별히 할 말은 없다)

Test for Bookworm.txt


 
 

 
이 블로그가 즐거우셨다면 리더에 쌓아놓구(...) 보세요!
엄엄, 한 100만개쯤 쌓아놓으셔도 괜찮습니다. (=ㅂ=)b!





  1. 2016.05.07 개빡친 석나훈님의 지적으로 수정하였습니다. 테스트 만든건 제가 아닙니다만 ㅋㅋㅋ [본문으로]
  1. LVP 2007.06.21 04:06

    1. 주로 정치학/역사학..거것도 다읽으면 소설종류...이미 화장실에 수납공간은 점령한지 오래;;;
    2. 주로 보이는 건 '애인구함'...(남자화장실에서 뭔;;;)
    3. 친척이 시골에 살지 않기 땜시로;;;
    4. 딴 건 몰라도 경제부분은 관심밖;;;;
    5. 3시간까지는 아니고..2시간 정도...(인문학서적 지름증후군의 주요원인;;;)
    6. 동감...하드커버지 / 신문지(?) / 일반지(??) 로 이렇게는 구분해도;;;;
    7. 적어도 두권..하나는 소설류, 또하나는...(알면서;;)
    8. 7과 동일...
    9. 주로 소비하는 돈이..책 / 게임쪽이라 당연히 아까울 리가 없...
    (제일 비싸게 준 책이 중세/근대 유럽의상 고증화보집과 오스프리 군사사 시리즈 20권 뭉태기;;;)
    10. 서핑중독이라고 해봐야..당 정보부에서 새로운 정보를 보고할 때 말고는;;;
    11. PC상에서의 회담은 정해진 사람끼리만...단 접견요청시 거부치 아니하는 것이 당의 외교정책이므로..
    12. 거까지는 좀;;1
    13. 국사 시간에 딴 역사책 읽은 적은 있음...뺏기긴 했어도 당수가 누군가..침투 후 탈환에 상공!!
    14. 예전에 산본에서 살던 때인가...수리문고(Repair 아님;;) 아지매와는 단골..
    15. 맞춤법보다는 용어 의미가..(물론 인문학 서적 전용)
    16. .....
    17. 군대에서는 그래봤;;;;;
    18. 당시 신문을 끊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신문이 좃선이라서....(딴놈도 아니고 좃선이라니..차라리 썬데이서울을 시켜라!!)
    19. 집에서 걸려서 죽을 뻔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나중에 스킬이 오르니까 교묘하게 교과서에 파묻는 센스까지 생기드만;;;;
    20. 차라리 광고를 보고 말지;;;;



    ...당수도 중독인건가;;????

  2. 가필드 2007.06.21 20:24

    전 6개로 정상이라죠...(게임쪽으로 했으면 중독나왔을지도요..^^;;)

  3. 단연코 활자중독 2016.02.09 20:51

    저는 18개ㅋㅋㅋㅋㅋ중증이라네요 16번 특히 공감되네요^^)

  4. BlogIcon 석나훈 2016.05.05 18:51

    아니 꼼꼼이가 아니고 꼼꼼히에요ㅡㅡ 개빡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