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보드가 문제

 최근에 들어 집에만 들어가면 컴퓨터에 무관심해지는 듯 하다.

물론 컴퓨터라는 것이 꼭 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며 또한 의무감을

가지고 해야 할 성격의 것이 아니기에 반드시 문제라고만 볼 순 없다.

 

...외부의 요인없이 순수한 개인욕구만으로 진행됬을 경우엔 그렇단 말이다.

 

 사무실에서, 그리고 집으로 가는 길에서 별 영양가는 없으나마 그래도

이런저런 것들에 대해서 생각을 하고 뭔가를 끄적이고자 하는 의욕은 인다.

...문제는 컴 앞에 앉아 키보드 좀 치다보면 기분이 안 난다는 것 ㅡㅡ);;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큰 원인은 키보드가 아닌가 조심스럽게 추측중.

한번도 써본 적이 없던 슬림형에 혹하여 산 것은 좋았으니 역시 타감이 영...

마음속의 구매검토 목록에 조심스럽게 키보드 하나 라고 적어본다.


 

마소가 바라는 궁극의 윈도우(?)

 지난 목요일, 새로운 PC 3대가 사무실에 들어왔다. 겨우 3대밖에 안 들어왔기에

나랑은 전~혀 상관없는 일이었고, 또 과거에는 어떠했던 IRIYA 란 이름을 주고

배치되고부터 6개월 동안 열심히 키워온 보람이 있는지 사무실 내 최소사양으로

최속의 업무처리속도를 자랑하고 있는지라 관심도 없었다.

 

 ...뭐, PC를 바꾸고 본인이 쓰던 것이 더 좋다며 억지로 떠넘긴 행위는 나름 선의였을 것이다.

 

 겸양의 미덕을 가장, 필사적으로 받지 않으려 했으나 내 후임이 쓸 때까지 언급하며

한번 더 권하는 감독관님 앞에서...속으로 피눈물을 흘리며 중고PC(?)를 받을 수 밖에 없었다.

이왕에 받은 녀석 금요일 하루 종일 손을 보기 시작하였으나...지금까지 쌓여있던 때(?)를 빡빡밀고

이제부터 꽃단장을 시작하려고 하는 때에 그것 은 갑작스럽게 찾아왔다.

 

 개인적으로 Internet Explorer(이하 익스)는 마소가 윈도우에 끼워서 파는

최악의 프로그램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수많은 인터넷 브라우저가

시중에 나왔고 또한 많은 것들이 그래도 익스보단 좋단 이유로 존재하고 있다.

내가 몇 년째 즐겨 쓰고 있는 녀석은 SlimBrowser 란 녀석...

 

...새로 받은 녀석에 넣으려고 하나...반응을 안 한다 ㅡㅡ);;

 

깔다가 오류가 나는 것도 아니요, 파일이 깨진 것도 아니라 반응이 없다 ㅡㅡ);;

설치실행을 하면 프로세스가 잠깐 떳다 사라질 뿐 반응이 없다. 열이 받아서

계속 실행을 연타 때리면...그나마 익스로는 되던 인터넷마저 먹통이 된다...(...)

파일이 깨졌나 하는 생각에 여러 곳에서 다운해 보기도 하고, 버젼이 안 좋은가 해서

여러버젼을 다운해 깔아보기도 하였으나 모조리 실패. Firefox 통칭 불여시도 깔아봤고

Opera도 깔아보았으나 이하 익스 이외의 인터넷 블라우저는 동일증상으로 설치불가...

 

바이러스, 애드웨어 등 불안요소를 말살하고, 레지까지 건드리며 금요일 하루죙일

도전했으나...전부 실패 ㅡㅡ);; 죽었다 깨어나도 원인을 모르겠더라... 허얼...

이 모든 도전이 실패로 끝났을 때, 보이지않는 음모의 존재를 의심할 수 밖엔 없었다.

  

마소놈들 사실은 이런 윈도우 만들고 싶었겠지...제재만 없었어도 했을끄다 ㅡㅡ);;

 

...물론 마소 소프트 이외의 모든걸 부정하는 윈도우라는건 지옥의 그것과도 같다.

결국은 됬다 안 됬다하는 인터넷을 핑계로 원래 컴퓨터를 다시 설치하긴 했으나...

마소의 화신(?)을 앞에 두었을 때의 그 암담함이란 ㅡㅡ);; 빨리 잊자, 잊어.

  1. 가필드 2007.07.10 23:44

    요새는 애드웨어 치료하다 윈도우 나가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얼마전에 회사컴 밀었다죠..ㅡㅡ;;;
    이런저런 방법으로도 안고쳐지면 포맷이 최곱니다..^^;;;

    • 전 애드&윌스 체크 좀 하고 레지정리 좀 했더니
      하드 디스크쪽이 아이콘이 안 뜨는 증세가 일어났던 ㅡㅡ);;
      어찌어찌 고쳐놓기는 했는데 참 황당했더라죠 ^^);;


      사무실 쓰는 컴이 기업제품이라 고장이 생겨도 기사가 와서 처리하죠.
      그 기사들 와서 컴 만지는거 보면 제 개인방침이랑 어긋나는 세팅이 많아서 ㅡㅡ);;
      얼마전에도 묘~한 프로그램 써서 뭐 지우더니 더블클릭만 안 되는
      신비로운 증상을 구현해내는데 성공!!!


      ...결국 그 정도로 심각한 녀석도 아니었는데 들고가더군요.
      그런거 생각을 하면 기사손에 엎어지게 만드느니 사랑과 애정으로...란 생각도 듭니다;

  2. Favicon of https://jjpuhaha.tistory.com BlogIcon 곰든벨 2007.07.11 21:44 신고

    뭐 마소같은 경우에는
    대 놓고 우리거 써라 주의니...ㅡ.ㅡ;;
    학교 프리젠 테이션때
    우리가 작업한 PPT는 ms였고
    학교는 돈이 없는가
    한글 PPT 제품 이더군..
    그 화려한 충돌의 현상으로
    미리 확인 하지 않았다면
    프리젠테이션 개박살 날 뻔 한 적도...
    그건 그렇고
    요즘 우리집 컴터도 한 번 없었는데..
    지금 이유없는 다운의 현상이 하루에 한번 이상 일어나니...
    98이후에 본 적도 없는
    블루 스크린은 3일에 한번씩 출몰하니...
    하드 하나 더 달면서
    파워가 부족한 건 아닌지도 모르겠고.
    윈도우야
    예전에 쓰던걸 다시 깔아서
    충돌 생길 이유가 없는데도..
    ㅡ.ㅡ;;;

    • 그래도 양심이 있어 '뷰어'만은 공짜니, 뭐.


      여름에 컴이 GR을 부리기 시작하면 오버히트도 염두에 두는게 좋지.
      XP블루 스크린 정도야...블루스크린 설정 지워놓으면 어지간한
      에러는 다 씹고 움직이는 의외로 터프한 녀석이니까 XP는.


      나는 요즘에 그렇게 쓰고 있는 ㅡㅡ);;

  3. Favicon of https://carcinogen.co.kr BlogIcon Carcinogen 2007.07.11 21:53 신고

    마소의 대단한 점은 자신의 것을 표준으로 만들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
    덕분에 active X라는 괴물이 탄생하기도 했지.
    그래도 안타까운 점은 지금과 같이 컴퓨터 사용자가 늘어나는데 있어서 마소의 공헌을 무시할 수는 없다는 점.
    애플이 하드웨어만 계속해서 붙잡지 않았어도 지금과 같이 마소 독주체제가 되지는 않았을텐데.

    • 윈도우와 비윈도우 운영체제의 비중차이가 너무 나서
      어떤 우수한 운영체제가 나더라도 이미 판을 뒤집긴 힘들지...
      그러니 배짱장사도 가능한거고. OS선택의 여지가 거의
      없다는 점에서
      소비자는 마소에 비해 약한 입장에 설부밖에 없다는 승질나는 상황.
      뭐어, 그래도 XP SP2는 상당히 튼실한 녀석이라 용서할만 하다.
      2000 이후의 퀄리티의 약진만 없었어도 진지하게 맥을 고려했을지도.


      애플은 하드웨어 독점을 통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무시하는
      독불장군적인 태도가 얼마나 치명적일 수 있는지 스스로 증명했지 ㅡㅡ);;
      ...그래도 실력은 확실하니 좀더 머리숙이고 컴퓨터 케이스 같은거 안 만들려나.
      디자인 컨셉등은 놔두기 아까울 정도다만 ㅡㅡ);;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