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이켜서 생각해 보면...질풍노도와도 같았던 2008년의 12월 이었습니다.
저희집 고양이다음메인에 걸리는 것을 시작으로 하여 티스토리 달력응모,
응모당선, 그리고 바로 이어진 우수블로거 발표크리스마스, 신년인사...등등...

그 와중에 참 많은 분들을 만났고, 교류가 늘어났습니다.
이벤트란 이름의 넉넉하심에 러블리앙뚜님지하님께 선물도 받았습니다.
두분께는 이자리를 빌어서 다시한번 정말 감사드리고...죄송합니다. 제가 좀 느리죠? (__);;

하지만 이렇게 폭풍같은 "자극적인 시간"들을 지내는 와중에...깜빡 잊어버렸습니다.
뭘 잊어버렸냐고 하면...흔한말로 "초심"이라는 것을 잊고, 잃어버렸습니다.
그리고 신년을 맞아 솔직히...뭘해야 하나를 까먹었습니다. ( =ㅂ=);;;

블로그를 하면서 하고 싶었던 것이 있었습니다. "웃고 싶었습니다"
일단은 제 자신이 보고 웃고, 즐길 수 있었으면 했었습니다.
기왕이면 보시는 분들도 그러하셨으면 했었습니다.

하지만 12월, 아니 그 이전부터 어느샌가 희미해져만 갔었던거 같습니다.

왜 블로거들의 고질병이라고 하죠? "포스팅꺼리"
포스팅 할만한 것들을 쫒다가 하고 싶은 것을 잃어버린 느낌.
댓글을 주고받는 즐거움을 쫒다가, 댓글이란 이름의 초조함에 쫒기던 느낌.
미친 듯이 열심히 도심 한복판을 걸어가다가...어딜가고 있었는지 까먹은 느낌.

"길을 잃었을 때는 그자리에 꼼짝말고 서 있어!"

어렸을 적에 부모님들이 항상 하시던, 그리고 지금의 부모님들도 하시는 말씀입니다. (^^);;
지금은 서버릴 필요까진 없고 천천히 걸으면서 생각해 봐야겠습니다. "뭘 하고 싶나요, Mr.myself?"

일단은 포스팅의 부담감에 뜯어보지도 못한 앙뚜님과 지하님의 과자부터 뜯어보고 싶습니다!
출출해서 먹고 싶었으면서도 "사진도 찍어야하구~ 포스팅두 해야하구~ (ㅠㅠ);;;"
막 이러면서 침만 질질 흘리면서 고민하다 자빠져 자버리는 시간 끝!

포스팅을 못하게 되면 나두 먹을걸루 보내드리자!
대략 요런 각오로 정말 순수하게 기뻐하고, 감사하면서 과자 먹을랍니다. (笑)
두분다 저같이 찌질한 소인배와 다르게 대범하신 분들이니...이해하시리라 믿쑵니다! ㅎㅎ;;

일단은 내일은 간만에 서울서 내려온 동생과 돌아다니게 될 거 같습니다.
간만에 내려왔는데 블로그에 매달려서 얼마 안되는 "공유의 시간"을 흘려보낸 느낌.
내일부터는 조금더 적극적으로 함께 뭔가를 해야겠구나...막연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없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혹시 저같이 길 잃어버린 분들 계시나요?
요번 주말은 살짝 걸음을 늦추고 생각해 보시면 어떨까요?
다른 분들은 블로그에서 뭘 하고 싶으셨었나요?

쓸데없이 "?"만 늘어나기에 이만 줄입니다.
다들 좋은 주말 보내세요. m(__)m





 
 
이 블로그는 온타운에도 므흐흣되어 있습니다. m(__)m
날고 기는 블로거들이 무한생존경쟁을 벌이는
온타운으로!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이 블로그는 블로그코리아에도 므흣되어 있습니다. (ㅇㅂㅇ)b!
콱! 눌러서 블업되면 좋은텐데...추천 무쟈게 귀찮습니다..( __);;
 
 
 
이 블로그가 즐거우셨다면 리더에 쌓아놓구(...) 보세요!
엄엄, 한 100만개쯤 쌓아놓으셔도 괜찮습니다. (=ㅂ=)b!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9.01.03 14:35 신고

    전 이미 초심에서 완전히 어긋난 길을 걷고 있습니다..
    블로깅이 한번씩 살짝 부담감으로 다가오는 날도 있지만, 제 블로그가 워낙에 잡블로그가 되서리...ㅎㅎ
    그냥 유행한번 따라가보자 이렇게 마음 먹으니 편한날도 있더군요..
    이젠 무엇때문에 블로깅을 시작했는지 기억도 희미해져 가고 있지만, 그런 와중에서 내 블로그의 색을(사실 아무색도 없지만) 칠해 가는 과정같기도 합니다..
    동생분과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 감사합니다~ 덕분에 (블로그는 던져두고) 동생과 즐겁게 놀았습니다. (^^)~~*
      음음, 투님이 어긋난길이시라니~~~ 저도 확 비뚤어져버려야겠단 생각이?! (...응?)

      조금씩 헤매고, 잘못가더라도 일단은 꾸준히 해보고 싶습니다~~~ 근데 그게 제일 어렵내요;;;

  3. Favicon of https://j4blog.tistory.com BlogIcon 만귀 2009.01.03 14:46 신고

    이..이런 멋진 사진을 찍으시고 포스팅꺼리가 없단말입니꽈?!!

    • 음음...사진한장으로 포스팅을 때우기엔 사진 잘찍는 분들이 너무 많고,
      진솔한 인간다움(?)을 추구하기에도 재준님 비롯 매력넘치시는 분들이 너무 많습니다. (ㅠㅠ);;

      재준님~~~여기서 치이고 저기서 치이는 가련한 저에게 동정표를~~~!! (..........응?)

  4. Favicon of https://visus.tistory.com BlogIcon VISUS 2009.01.03 15:40 신고

    사무실에서 근무시간 어영부영 보내는데
    블로그를 악용하는 저 같은 사람도 있는데요 뭐...- -;;

    • 윤오님 안녕하세요~~~ 처음 뵙겠습니다~ m(__)m!!
      저도 관공서에서 블로그를 막았으면 2008년에 심심해 죽었을 듯...(=ㅂ=)a;;

      음음, 찾아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Favicon of https://blog.mujinism.com BlogIcon 무진군 2009.01.03 18:41 신고

    요즘 장기하씨의 느리게 걷자 를 듣고 있습니다 쫒기듯 살며 넘 많은 걸 잃는 것 같아요 멋진 사진 잘 봤습니다 +_+/

  6.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2009.01.03 21:27 신고

    너무 바쁘다보면, 중요한 것을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지요? 저 역시 그렇습니다. 그래서 가능하면 쫓기는 생활을 하지 않으려고 하는데, 그게 또 쉽지가 않습니다. 느긋한 마음으로 한 평생을 살아가는게 제 최대의 꿈 가운데 하나인데... 그렇게 살 수 있으려나 모르겠습니다. 남은 인생동안에요....^^

    • 앗, 저도 느긋한 마음으로 한평생 사는게 꿈인데요. (=0=)!!
      주안님이 가시는 길을 쫒아가면 좀더 게으르게 살 수 있으려나요~ ㅎㅎ;;

      주안님은 꼭 그리 사실 수 있으실 것 같습니다!!!

  7. Favicon of http://catlove.tistory.com BlogIcon 앨리순 2009.01.03 22:32

    저도 느리게 걸어야겠어요... 근데 잘 안된다는 ㅎㅎㅎ >_< ////

  8. Favicon of http://kokoya22.tistory.com/ BlogIcon 임자언니 2009.01.03 23:58

    매번 잃어버린다능...
    저두 초심...이런거 잊지말고 살아야겠어요...

  9. LVP 2009.01.04 01:35

    그럴때는 현대문명의 이기인 GPS시스템을 사용하세요..(?)

  10. Favicon of https://vart1.tistory.com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9.01.04 01:58 신고

    하하하핫!!!

    오늘의 특별 추,천,곡!!
    작은거인 김수철의 " 정신차려, 이 친구야! "

  11. 세리카 2009.01.04 13:32

    헐 http://gemoni.tistory.com/1501 <- 이런거 읽다보니... 요시토시님이...
    요시님 발이 너무 넓어요!!!

  12. Favicon of http://realfactory.net BlogIcon 이승환 2009.01.04 20:21

    맞아요, 님 발 너무 넓습니다 꾸엑꾸엑

  13. Favicon of https://plakuma.tistory.com BlogIcon 가필드78 2009.01.04 20:58 신고

    가고자 했던 곳을 잃은건 아닌데 초심이 사라진건 맞는것 같군요...ㅡㅡ;;

  14. Favicon of https://redfoxxx.tistory.com BlogIcon 빨간여우 2009.01.04 21:51 신고

    가끔 잃어 버리지만 우짜든 또 제길을 찾아 오긴 하는군요..

    카테고리도 더 늘려서 다른 이야기도 하고 싶지만 그넘의 시간과 귀차니즘이 문제네요....

    • 전 카테고리를 줄여야 하는게 아닐까 고민중인데...저랑 반대시내요. (^^);;
      음음, 저도 슬슬 코스인해야 되는데~~~ 코스가 어디인지...헐;;

  15.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9.01.04 22:00 신고

    전, 그닥 잃어버린건 없는듯 하군요.
    언제나 일상을 담아놓고 일상을 그냥...나누는 것...
    단지 바쁜 일상중에서도 찾아오시는 이웃분들 댁에 자주 못가보는게 참 죄송스럽긴 합니다...쩝

    • 그렇게 한결같은 바람노래님께 많은 분들이 위안받으러 찾아가시는가 봅니다. (^^)~*
      저도 게을러서 항상 반응이 느리니 이웃분들께 죄송할 뿐입니다...(ㅠㅠ);;

      하지만, 게으른만큼 길게~ 더 길게 찾아 뵙는걸로 채워볼까 생각중입니다~ ㅎㅎ;;

  16. 2009.01.04 22:44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beakdream.tistory.com BlogIcon 도깨비섬 2009.01.06 12:31 신고

      고맙습니다..
      저도 올려 놓고 음..좋은말이네..하며 한번 더 읽었답니다
      간만에 단어와 의미의 조화로움에 ..ㅎㅎ
      스스로 맘 먹고 행한일에 후회일 때 가끔 있었던일 생각납니다 아직은 그릇이 종지라서 그렇다며 저를 토닥입니다
      인정하며 노력해야함을 ..오늘도 홧팅입니다!!..

    • 일단 비밀댓글이 시원찮아서 죄송합니다;;
      "맘과 행동 비례하며 후회없다면 최선이라할 수 있겠지요"
      너무 좋은 말이라 비밀창 밖으로 끄집어 내어 봅니다. (^^)

      저도 도깨비님처럼 만족을 찾아내야 할텐데...종종 까먹으니 아직 멀었나봅니다.
      저야말로 항상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m(__)m!!

  17. 2009.01.04 22:47

    비밀댓글입니다

  18. 2009.01.04 22:49

    비밀댓글입니다

  19. Favicon of https://blog.mujinism.com BlogIcon 무진군 2009.01.05 05:31 신고

    엇 그러고 보니 프로필 이미지가 레인이군요.. 무척 좋아 하는 캐릭터였는데..>_<

    • 흠흠, 레인냥에게는 왠지 모르게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있지요. ㅎㅎ;;
      ...어쩌면 레인이란 애니메이션이 아니라 단순히 레인냥이 좋은걸지도 모르겠습니다...(먼산)

  20. Favicon of https://jjpuhaha.tistory.com BlogIcon 곰든벨 2009.01.05 05:49 신고

    익이랑은 재밌게 보냈냐??
    참..
    요번에 내려가지 않으면,
    제대로볼 시간도 없었는데,
    결국 못내려 갔네...
    가기전에
    진하에 둘이가서 이런저런 얘기도 하고싶은데 말야...ㅡ.ㅡ;;;
    근데 우클릭은 언제 풀린거냐??
    풀려있네..ㅡ.ㅡ;

    • 음...풀려고 하면 너무 쉽게 풀리는걸 괜시리 불편하기만 한 거 같아 풀었음.
      어쩌피...워터마크 팍팍 찍어내고 있으니 괜찮을 듯...(=ㅂ=);;

      이번에 서울서 봐서 다행이다 싶다..;;
      보게 되면 울산에서 봅세나~ (==)/!!
      새해 복 많이 받으시오~~~!!

  21. Favicon of https://saizang.tistory.com BlogIcon sulpunsai 2009.01.06 11:30 신고

    근데 저 사진 찍을땐 누워계셨던 걸까요..? 아님 맨홀에라도..?
    그나저나.. 전 초심이랄것도 없는 블로거~ 아싸~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