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2월, 첫 시스템과 함께 들어와 5여년의 시간을 수고해준 전면흡기쿨러를 내보낸게 목요일 밤.

케이스팬을 다 때버리고 컴을 기동중 컴이 다운이 되어버리는 황당한 경험을 한게 금요일 밤.

창밖에 귀를 귀울여 보면 매미소리가 들릴 것만 같은 여름의 체취가 짙어만 져가는 이 무렵입니다.

 

떨어져버린 전원과 불덩이 같은 하드디스크의 온도에 손가락 끝을 아찔하게 하는 통증이 달리자,

이번 여름이 오버클럭 시스템으로 보내는 첫 여름이란 생각이 불현듯 들었습니다.

그리고 쿨링 시스템의 Renewer을 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한여름에 날아간 컴퓨터를 수리 혹은 재조립한다는 것 보단 지금 일을 끝내놓는게 정신건강에도 좋을 것 같았으니까요 ㅡㅡ);;

 

그리고 토요일…

 

아침에 일어나서 인터넷 주문을 할까 공구상에 갈까 선택할 수 있는 두 가지 행동 앞에서

잠깐 망설였습니다만 요근래 들어 인터넷 쇼핑밖에 못 했다는 사실을 떠올리고는 공구상으로 GO

 

그냥 고장난 부품만 갈아끼우는 것도 참 즐겁지 못한 일이기에 쿨링 시스템을 약간 바꿔서

전면의 흡기쿨러를 90mm로 교체하고 후면에는 위아래로 80mm의 흡배기 쿨러를 쓰기로 결정.

…하였으나 공구상에서 확보 할 수 있었던 80mm 팬의 재고가 하나밖에 없어서(…)

자연스래 그나마 상태가 좀 양호한 후면배기쿨러는 기름이나 좀 뿌려서 재활용 결정.

그리고 팬 숫자를 늘림에 필연적으로 따라올 소음의 증가를 해결하기 위해 저항을 3개 구입.

 

(…하아, 이럴 때는 정말로 아키하바라를 30분 생활권에 두고 살았던 지난 5년간이 그리워지는)

 

집으로 돌아와서 일단은 달려있던 쿨러를 해체하였습니다. 그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1/20sec | f5 | ISO-800

before

 

거기에 딸려있는 지난 3년(2년전 시스템 업글 때 청소 한번)간 쌓이고 쌓인 티끌들이 한 아름.

마음만 같아서는 확 버려버리고 새걸이지만 재활용을 위해 열씸히 쓱싹쓱싹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1/20sec | f5 | ISO-800

after

 

깨끗하게 환골탈태(?)한 먼지필터와 쿨러를 앞에 두고 일단 전면의 고장난 녀석은 폐기.

후면의 아직도 좀더 갈 수 있을꺼 같은 녀석은 기름칠을 하고 돌아가는지 확인

(컴퓨터 쿨러라는게 공업용 기름을 뿌리면 오히려 고장이 나는 경우도 많단 이야기가 있어서)

잘 돌아가고 상태도 어느 정도 호전이 된 것을 확인하고 이걸로 준비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1/15sec | f5 | ISO-800

오늘의 준비물

 

준비물을 한쪽 구석탱이에 모아두고 낑낑거리면서 작업을 시작했는데

역시나 처음하는 작업이라 그런지 확실한 작업과정을 모르니 실수의 연발.

이런저런 이유로 대략 3번째 붙였던 쿨러를 다시 붙일 작업을 할 때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1/8sec | f5 | ISO-800

IRIYA, 그 난도질(?)의 현장

 

차라리 이 상태로 두는게 발열이나 환기에는 더 효과가 탁월하지 않을까?

 

에효, 그런 과정을 거쳐서 결국은 설치완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1/160sec | f6.3 | ISO-800

92mm 전면흡기팬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1/160sec | f6.3 | ISO-800

80mm 후면흡(下)배기(上)팬

 

그리고 성능 테스트를 한답시고 컴퓨터를 켰는데 생각보다는 기본 소음이 별로 줄지 않아서

사실상 쿨러가 고장나기 직전의 상태와 그리 차이가 없었지만뭐어 기본 온도는 단번에 40도 전후.

프라임 테스트 시에도 특별한 일 없이 56도 전후에서 상온이 유지되는 거 같아서 안심하려는데

 

뒤쪽에서 얼마전에 들었던 친숙한 울부짖음이Orz

하나 남은 쿨러가 드디어 죽었다는 확신을 가지고 확인을 해보니

오늘 구입해 와서 달아놓은 돌아가기 시작한지 3시간이 막 넘은 녀석이 내는 소리.

 

우 워 얼 ~

 

제대로 된 메이커도 아니고, 깨끗한 물건도 아니고, 더더욱 마데인치내 여서 각오는 했었지만

 

너무 빨라Orz

 

허탈감에 다음날인 오늘 대부분 점포가 문을 닫아 놓은 공구상에 다시 가서 부품수배도 해보고

그게 잘 안 되서 집에 와서 정말 이것저것 해보았지만 전혀 상황이 개선되지 않아서

별수 있습니까, 인터넷으로 새 쿨러 사야지

사는 김에 좀 괜찮을 걸로 살까 해서 뒤져보니


Enermax 왑 UC-8AEBS 

 

이런 녀석이!?

오옷, 자기부상이라뉫!

베어링의 마찰음에서 드디어 탈출인가!?

  1. 가필드 2007.05.22 09:12

    마데전자 제품은 오래 못쓸거 생각하고 사야되죠.
    자기부상 쿨링팬은 어떨런지 모르겠지만 날개가 분리된다는데
    박수를 보내고 싶네요...
    (날개 안쪽에 먼지끼면 버려야 된다는게 문제였습니다....ㅡㅡ;;;)

  2. LVP 2007.05.23 06:10

    여기는 애니 다운로드 문제 때문에 피눈물을 뿌리면서 공책을 혹사시키는 중;;;;

+ Recent posts